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진술서 수정 대가로 금품 받은 판사, 벌금 3천만 원 선고
경제 2021.11.25 17:57 강동일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지인의 진술서를 수정해주고 금품을 받은 현직 부장판사에게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광주지법은 지난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지인의 진술서를 수정해 주고 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A 부장판사에 대해 벌금 3천만 원과 추징금 천 만원을 선고했습니다.

A 판사에게 금품을 준 B씨에 대해서는 벌금 500만 원이 선고됐습니다.
강동일 사진
강동일 기자
kangdi@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