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고교생 무면허 운전 3명 숨지고 4명 중상
사회 2020.09.15 고우리
【 앵커멘트 】
그제(13) 밤 고등학생 다섯 명이 타고 있던 렌터카가 마주 오던 차를 그대로 들이 받아 3명이 숨지고 4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은 운전면허가 없는 학생들이 어떻게 차를 빌릴 수 있었는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고우리 기자입니다.

【 기자 】
검은 승용차 한 대가 종잇장처럼 구겨졌습니다.

소방대원들은 뒤집어진 승용차 안을 들여다보며 구조활동을 벌입니다.

목포시 상동에서 고등학생 다섯 명이 타고 있던 승용차가 반대 차선을 달리던 승용차와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학생 두 명과 대리운전기사를 불러 집으로 돌아가던 40대 남성이 숨졌고, 다른 학생들과 대리운전기사 등 4명은 크게 다쳤습니다.

▶ 싱크 : 숨진 학생 가족
- "어제 (숨진 학생) 생일이라 좋아하는 친구들끼리 만나서 렌터카를 빌렸나 봐요"

차에 타고 있던 학생들은 모두 고등학교 2학년으로 운전면허를 취득할 수 없는 미성년자입니다.

경찰은 이들이 길에서 주운 운전면허증을 이용해 차를 빌린 것으로 보고 렌터카 업체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 싱크 : 경찰 관계자
- "한 차는 정상적으로 갔고, 한 차가 중앙선을 넘어 충격한 거죠. 고등학생들이 무면허고 (어떻게 차를 빌렸는지는) 확인을 해보면 금방 결론이 나오겠죠"

지난 2015년부터 5년 동안 운전면허가 없는 청소년이 렌터카를 빌려 타다 사고를 낸 경우는 4백여 건.

8명이 숨지고 7백 명이 넘는 사람이 다쳤습니다.

kbc 고우리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