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신생아 학대 산후도우미.."한 시간 반 동안 6번 학대"
사회 2019.11.06 19:43 고우리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신생아를 학대한 혐의를 받는 산후도우미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주 내로 수사를 마무리 하고 산후도우미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고우리 기잡니다.

고우리 기자입니다.

【 기자 】
태어난지 25일 된 신생아를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산후도우미 59살 A 씨.

아이를 심하게 흔드는가하면 소리가 날 정도로 세게 때리고, 던지기도 합니다.

▶ 스탠딩 : 고우리
- "경찰 조사 결과 이 산후도우미는 아이의 부모가 자리를 비운 한 시간 반 동안 6차례 넘게 신생아를 학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경찰은 드러난 범죄 사실이 무겁다며 A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 싱크 : .
- "(왜 그러셨어요?) 죄송합니다 (아이에게 미안하지 않으세요?) 미안하다. 죽을죄를 (지었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주거가 일정하며 도주 우려나 범죄 전력이 없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아기의 가족은 변호인을 통해 산후도우미의 행동이 가족 모두에게 트라우마로 남았다며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임지석 / 신생아 측 변호사
- "(아이의 가족이) 나오지 못 한 이유가 정신과 치료 때문입니다. 정신적으로는 무엇을 생각하든 그것보다 크고, (가족 모두) 크게 동요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경찰은 이번주 안으로 수사를 마무리한 뒤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산후도우미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c 고우리입니다.
고우리 사진
고우리 기자
wego@ik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