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고공행진' 양파값 잡기 위해 수매물량 방출 추진
경제 2022.06.24 10:16 안승순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크기변환]did.jpg
폭등하고 있는 양파 가격을 잡기 위해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수매물량을 풀 것으로 보입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최근 서울 가락동시장의 양파 도매가격은 1㎏당 1,479원으로 평년 같은 기간 727원과 비교해 2배 크게 올랐습니다.

이는 최근 몇 년간 양파가격이 하락하면서 중만생종 양파의 재배면적이 감소하고, 올해 봄 가뭄과 이른 더위로 양파 생육상황이 불량해 생산량이 줄어든 때문입니다.

양파값 상승으로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짐에 따라 농림수산축산부 장황근 장관은 어제(23일) 양파 주산지인 무안을 찾아 "양파 소비자 가격이 너무 높게 형성되면 서민경제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수입 물량이 확대될 우려가 있다"며 "정부가 보유한 양파 수매물량을 시장수요에 맞게 방출해 가격안정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무안 등 전남지역 양파 재배 면적은 6,676㏊로 전국의 38%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안승순 사진
안승순 기자
anssk@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