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코로나19 격리 생활비ㆍ유급휴가비 대폭 축소
사회 2022.06.24 09:56 김재현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코로나.jpg

코로나19의 안정적인 관리가 유지되면서 확진 격리자에 대한 생활비와 유급휴가비 지원이 대폭 줄어듭니다.

정부는 다음달 11일부터 코로나19 격리자에 대한 생활지원비 지급 기준을 기존 '모든 격리자'에서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로 축소한다고 예고했습니다.

전체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지급하고 있는 유급휴가비도 다음달 11일부터는 종사자 수 30인 미만 사업장의 근로자에게만 지급됩니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24일) 중대본 회의에서 "격리 관련 재정지원 제도를 개선해 지속가능한 방역을 도모하고자 한다"며 지원 규모 축소 이유를 밝혔습니다.

다만, 본인의 부담이 큰 입원환자들의 경우 치료비 지원이 계속 이뤄질 예정입니다.

정부는 또 방역물품 대량 폐기에 따른 환경오염이나 자원 낭비 우려에 따라 투명 가림막 등의 수거와 재활용을 추진하고 손소독제 등의 일시 배출량 등을 점검해 나갈 방침입니다.

 

[사진 : 연합뉴스]

김재현 사진
김재현 기자
kjhnext@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