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박지현 "성 상납 '사생활'이라는 권성동, '수준 이하"
정치 2022.05.14 17:40 정경원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크기변환]ㄴ뫼ㅓㅣㅁ나ㅓ임.jpg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사생활'이라고 표현한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에 대해 '수준 이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오늘(14일) 이광재 강원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박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성 상납은 사생활이 아니라 범죄"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 관련 징계 절차를 묻는 질문에 "개인의 사생활에 관한 문제여서 전혀 모르고, 사생활 문제를 파악하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답변을 피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이 사람(권 원내대표)이 강원도 사람이라는 것이 창피하다"며 "이런 수준 이하의 선수들을 강원도에서 완전히 몰아내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국민의힘 강원지사 후보로 출마한 김진태 후보에 대해서는 "김 후보는 끊임없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이 침투했다는 설을 제기했던 사람"이라며 "국민의힘은 '광주 망언' 김 후보를 사퇴시키라"고 촉구했습니다.

김 후보의 사과에 대해서는 "공천이라는 절체절명의 이해관계 앞에서 한 사과는 진정한 사과가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정경원 사진
정경원 기자
jeong3244@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