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이재명, 재건축 용적률 상향..文정부와 부동산 차별화
정치 2022.01.14 09:24 이형길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66.jp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재개발ㆍ재건축 용적률 상향과 안전진단 기준 하향을 담은 부동산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이 후보는 13일 서울 노원구의 한 카페에서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재개발ㆍ재건축 신속협의체를 도입하고 500%까지 용적률 상향이 가능한 4종 주거 지역을 신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4종 주거지역 적용을 포함한 용적률 상향, 층수 제한, 공공기여 비율 등도 유연하게 조정하고 기반시설 설치비용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후보의 이번 부동산 정책은 문재인 정부와의 부동산 정책 차별성을 부각하면서 공급 확대를 꾀하는 부동산 정책 방향 전환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날 발표에서 이 후보는 "역대 민주정부가 재개발 재건축을 과도하게 억제했다며 이제는 국민의 주거 상향 욕구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 연합뉴스]

이형길 사진
이형길 기자
road@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