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농어촌공사 위탁 농지 78% 대도시 거주자 소유
경제 2021.10.14 16:23 임소영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농어촌공사의 위탁농지제도가 농지법 위반 피난처로 악용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농해수위 소속 최인호 민주당 의원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농어촌공사가 임대 위탁받은 농지는 1만 3,932ha(헥타르)로, 이 중 농지와 위탁자 거주지가 멀리 떨어진 관외위탁농지가 62%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 의원은 지역별로는 서울, 경기, 광주, 부산, 인천 등 8대 대도시 거주자가 전체 관외 위탁농지의 78%를 소유해, 농지 위탁이 농지법 위반을 피한 투기 창구로 악용되지 않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임소영 사진
임소영 기자
ysoy@ik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