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정규직 미끼 청년 울린 업체..본격 수사 착수
사회 2017.07.11 17:42 박성호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정규직으로 채용시켜 주겠다며 청년들을 끌어 모은 뒤, 일용직 시장으로 내모는 등 부당 노동행위를 해 온 업체에 대해 노동청이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kbc 보도 이후, 전국 각지에서 피해 제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지금까지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만 무려 6가지에 달합니다. 박성호 기잡니다.


【 기자 】
해당 용역업체가 광주전남에 사무실을 두고 청년들을 끌어모으기 시작한 것은 지난 1월.

5개월여 만에 제대로 임금도 못받고 일만하다 회사에서 쫓겨난 피해자들은 취재진이 확인한 것만 50명이 넘습니다.

이 가운데 23명이 단체로 노동청에
진성서를 접수했습니다.

개별적으로 낸 진정 사건 4건까지 포함해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 인터뷰 : 최안규 / 광주지방고용노동청 감독관
- "진정인과 피진정인 양쪽에 대해 출석요구를 할거고 거기에 따른 근로기준법이나 노동관계법 위반 부분에 대해 조사를 할 겁니다."

노동청이 수사하는 혐의는 모두 6건.


수당 미지급을 포함한 임금 체불 건을 비롯해 불법 파견, 산재 은폐, 거짓 구인광고 등 입니다.//

▶ 인터뷰 : 박실로 / 노무사
- "허위 구직이죠. 그 부분을 처벌할 수 있을 것 같고요. 그 다음에 최저임금법 위반, 산재 은폐까지 저희들이 처벌을 해달라고 요청한 사안입니다."

kbc 보도 이후 전국 각지에서 피해를 주장하는 청년들도 늘고 있습니다.

현재 수도권과 영남권에서 해당 용역업체에 피해를 봤다는 청년 30여명이 자체적으로 모임을 만들어 추가 고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 싱크 : 경기도 용인 지역 피해자
- "30여 명 정도 모여서 변호사랑 노무사 섭외해가지고 단체로 고소하려고 진행하고 있습니다."

정규직 사무원 일자리를 미끼로 노동력을 착취하는 교묘한 수법.

극심한 청년실업 세태를 반영한 새로운 형태의 취업 사기극이라는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파문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kbc 박성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