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중국산 잡곡 국내산 둔갑 "2년간 300톤 팔려도 몰랐다"
사회 2022.05.24 19:28 김서영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중국산 수입 잡곡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업자 2명이 적발됐습니다.

이 중 한 판매업자는 2년 동안 무려 300톤, 18억 원이 넘는 중국산 잡곡을 국산으로 속여 팔았습니다.

이들이 국내산으로 둔갑한 수입산 잡곡은 소매점과 통신 판매를 통해 전국 소비자들에게 팔려 나갔습니다.

김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광주에 있는 한 잡곡 판매 업체 창고입니다.

창고에는 원산지 표기가 되어있지 않은 잡곡 포대들이 쌓여있습니다.

실제로는 모두 수입산이었지만 소비자에게 판매될 때는 국내산으로 둔갑했습니다.

▶ 싱크 : 잡곡 판매회사 대표
- "(단속단원: 라벨지를 그대로 부착해서 중국산으로 팔아야 하는데 그걸 떼어버린 것은 결국은 이제 나중에 중국산이라는 것이 탄로 날까 봐서 그럴 수도 있지 않아요?) 그렇죠. 중국산으로 적혀있는데 그 라벨지를 그대로 국내산이라고 택배로 보내버리면, (원산지 속인 것을) 광고하는 거죠."

스탠드업-김서영
국내산 피기장과 중국산 피기장은 육안으로 구별이 어렵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반반 섞어 놓게 되면 전문가들조차 구별하기 힘듭니다.

육안으로 식별이 불가능한데다 농산물이력추적 관리 품목이 아니다 보니 사실상 판매업자가 마음먹고 속이면 일반 소비자가 알아차리는 건 불가능한 수준입니다.

이번에 적발된 한 영농조합법인의 경우 지난 2년 동안 국내산과 수입산 잡곡을 5:5로 섞어 무려 303톤, 19억 원어치를 팔아 왔지만 적발되지 않았습니다.

국내산으로 둔갑한 수입산 잡곡은 양곡 소매점, 통신판매는 물론 전국의 마트를 통해서도 소비자들에게 팔려 나갔습니다.

▶ 싱크 : 이광호/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지원팀장
- "전국에 있는 유통업체로 사실은 갔습니다. 쉽게 말해서 강원도에서부터 제주까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수입산 잡곡을 국내산과 섞어 판 영농조합법인 대표 A씨를 구속하고 수입산 잡곡의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광주의 한 소매업체 대표 B씨는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c 김서영입니다.
김서영 사진
김서영 기자
ktjdud606@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