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6일 만에 타설?..콘크리트 불량 양생 의혹
사회 2022.01.14 19:39 이상환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KBC가 외벽 붕괴 사고가 난 광주 화정동 아파트의 레미콘 타설 작업 일지를 확보했습니다.

언제 레미콘을 부었고, 얼마만큼의 양생 기간을 거쳤는지 파악할 수 있는 문건인데요.

공기를 단축하기 위해 충분한 양생 기간 없이 타설 작업을 했다는 의혹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이상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38층부터 23층까지 16개 층이 마치 도미노처럼 무너진 광주 화정아이파크 아파트.

콘크리트가 충분히 굳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공사를 강행하다 붕괴 사고가 났단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KBC가 이런 의혹을 뒷받침할만한 타설 작업 일지를 입수했습니다.

35층은 지난해 12월 3일, 36층은 12월 10일, 37층은 12월 16일 콘크리트가 타설됐습니다.

양생 기간은 6일 ~ 7일에 불과합니다.

전문가들은 시멘트 종류와 양생 온도 등의 변수가 있지만, 양생 기간이 짧아 충분한 강도가 나오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 인터뷰(☎) : 최명기 /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단 교수
- "보통 봄이나 가을에는 한 일주일 정도 이렇게 해서 양생을 하지만 겨울철에는 콘크리트 자체가 어는 경우가 있어서 강도가 안 나오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일주일보다는 더 긴 그런 양생 기간을 필요로 합니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12일 충분한 양생 기간을 거치지 않았다는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며 38층의 양생 기간이 18일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35층과 36층의 양생 기간은 알리지 않았습니다.

자신들에게 유리한 정보만 제공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에 대해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충분히 테스트를 해 강도에 문제가 없고, 양생 기간보다는 강도가 중요하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불량 양생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작업일지 등 공사 서류 분석에 들어갔고, 관련자들을 차례로 불어 조사할 계획입니다.

kbc 이상환입니다.
이상환 사진
이상환 기자
shlee81@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