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붕괴 사고 나흘째..애타는 실종자 가족들
사회 2022.01.14 20:01 이계혁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방금 전 매몰됐던 1명이 구조됐습니다만,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아직까진 신원은 확인되지 않고 있는데요.

지금 가장 애가 타는 사람들은 바로 실종자의 가족들일 텐데요.

실종자 가족을 이계혁 기자가 만났습니다.

【 기자 】
창틀 시공을 하다 실종된 아버지를 기다리는 딸,

아버지와의 마지막 통화에서 따뜻한 말을 건네지 못한 게 두고두고 마음에 남아있습니다.

날씨와 위험한 현장 상황 때문에 구조 작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애타는 마음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 싱크 : 실종자 딸
- "최대한 안전하게 어떤 장비를 써서라도 구해줬으면 좋겠어요"

가족들은 형식적인 사과만 하고 구조당국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현대산업개발에 대해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안 모 씨 / 실종자 가족 대표
- "와서 억지 사과하고 사고는 회사가 치고 왜 국민 세금이나 혈세가 낭비되어야 하나.."

구조작업이 지연되면서 속이 타들어가고 있는 실종자 가족들,

신속한 구조 작업을 바라면서 또한 구조대원들의 안전을 챙기는 것도 잊지않고 있습니다.

kbc 이계혁입니다.
이계혁 사진
이계혁 기자
suciaa@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