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농가 일손 구하기 '하늘의 별 따기'..인건비도 치솟아
사회 2021.05.01 정경원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본격적인 농번기에 접어들었지만, 올해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농가에서는 일손을 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인건비마저 지난해보다 30% 이상 치솟으면서 농가의 시름이 깊습니다.

정경원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조생종 양파 수확이 한창입니다.

양파를 뽑고, 망에 넣는 작업을 하고 있는 건 이 마을 70~80대 어르신들.

일손을 구하기가 어렵자 고령의 어르신들까지 나섰니다.

지난 겨울 잦은 눈과 비로 수확량은 줄고, 수입산 양파는 시장에 풀리면서 가격이 떨어졌습니다.

여기에 일손 부족까지 더해지면서 농가는 삼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문호선 / 무안 양파 농가
- "코로나19 때문에 실질적으로 사람이 없으니까, 비싸고 하니까 (구하지) 못 하고, 동네 할머니들이 도와주고 있습니다."

계속된 코로나19 확산으로 영농철 농촌 일손 부족 문제가 심각합니다.

외국인 근로자들의 입국이 막혀 있기 때문입니다.

코로나 이전 전남 농촌 지역에서 일하던 외국인 근로자는 2만 명 정도였는데, 지금은 그 수가 절반도 되지 않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때문에 지난해 이맘 때 8~9만 원 선이던 인건비가 12만 원선까지 치솟았습니다.

농가의 어려움이 계속되자 지자체들이 농협과 연계한 농촌 인력중개사업을 확대하고 있지만, 역부족입니다.

▶ 인터뷰 : 유진아 / 무안군 농정기획팀장
- "중만생종이 본격적으로 출하가 되는 5월 중순부터 6월까지 굉장히 많은 인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때 자원봉사자 모집을 해서 인력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은 농가에서는 비싼 인건비를 주고도 일손을 구하지 못해 전전긍긍 하고 있습니다.

kbc 정경원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