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4.7재보선 결과 따라 호남은 대선후보 고민
정치 2021.04.07 백지훈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오늘 치러진 재보궐선거의 가장 큰 관심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투표 결괍니다.

특히 서울시장 선거에서 누가 승리하느냐에 따라, 정치구도와 여권의 텃밭인 광주·전남 민심에 변화가 예상되는데요..

호남 출신 이낙연 선대위원장과 정세균 국무총리, 그리고 한 발짝 앞서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구도의 여권 대선 후보 선택을 놓고 호남의 고민이 깊어질 전망입니다.

백지훈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재보궐선거 투표 결과가 야권에 유리할 것이란 전망이 많습니다.

이대로 야권의 승리로 끝나면 가장 먼저 여권 내부에서 책임론이 쏟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지도부가 총사퇴하고 다음 달 예정된 당대표 선거 대신에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넘어갈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반면 선거 패배의 원인을 LH사태에서 비롯된 부동산 악재 등 외부요인으로 돌리고, 적당한 쇄신 모습을 보이며 봉합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 인터뷰 : 공진성 / 조선대 정치외교학과
- "국민들한테 충분히 설득을 못했다거나 중간에 LH 사태처럼 우발적인 사건들이 발생해서 문제였다. 근데 방향은 맞다 그러면 오히려 그걸 더 강하게 추진해야 한다"

민주당이 어떤 선택을 하던 내년 대선후보를 놓고 호남 민심에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여당에서는 재보궐선거에서 패하면 가장 큰 책임을 당대표를 거쳐 선대위원장을 맡은 이낙연 위원장에게 쏠릴 가능성이 큽니다.

이낙연 위원장에게 그동안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냈던 호남도 변함없는 지지를 이어가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호남의 대안으로 떠오를 수 있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다음 주쯤 사의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호남민심 변화가 주목됩니다.

하지만, 워낙 지지율이 낮은 상황에서 정 총리가 얼마만큼의 파급력이 있을지는 미지숩니다.

반면 호남에서도 지지세가 꾸준히 오르고 있는 이재명 지사의 대세론이 확산되면서 호남의 전략적 선택 가능성도 있습니다.

확률은 낮지만 여권 후보가 예상을 깨고 당선될 경우,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다시 한번 반등의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어떤 결과가 나오든 현재의 여권 대선 구도는 물론, 호남 민심도 크게 요동칠 전망입니다.

kbc 백지훈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