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한빛원전 화재 원인 '관리 소홀' 직원들 벌금형
사회 2020.09.17 이준호
한빛원전에서 관리 소홀로 화재를 일으킨 직원들이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광주지법 형사6단독은 지난해 1월 29일 한빛원전에서 원자로 냉각재 펌프 가동 시험을 하던 중 누출된 윤활유를 완전히 제거하지 않아 시설 화재를 일으킨 혐의로 기소된 직원 2명에게 각각 벌금 5백만 원과 3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지난해 사고 당시 윤활유 10~12리터가 유출된 배관 이음새는 화재에 취약한 소재로 덮여있어 사고 위험이 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