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지역화폐 정착할까? 광주상생카드 판매 급증
정치 2019.10.08 김재현
【 앵커멘트 】
지역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늘리기 위해 출시된지역화폐, 광주상생카드의 사용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최대 10퍼센트의 소비자 구매 할인과 매출 10억원 이하 가맹점 수수료 면제 등의 혜택이 입소문을 타면서 선호도 높은 지역화폐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김재현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30대 직장인 송우람씨는 최근 은행을 방문해 광주상생카드를 구입했습니다.

송 씨가 산 카드는 50만원권으로 10퍼센트 할인된 45만원에 구입했습니다.

▶ 싱크 : (이름 없음)
- "기명 등록하시게 되면 체크카드라는 의미여서 연말정산 소득공제 혜택을 받으실 수 있거든요."

광주시에서 발행한 첫 지역화폐인 광주상생카드의 판매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출시돼 월평균 8억원 수준에 불과했던 판매액은 지난 7월 추가 할인 혜택이 제공된 이후 급증하기 시작해 지난달에는 120억원이 넘게 팔렸습니다.//

직불카드와 체크카드 형태로 판매되는 광주상생카드는 1인당 월 백만원까지 구입이 가능합니다.

최대 10퍼센트의 현금 할인과 연말정산시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직장인 등을 중심으로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송우람 / 직장인
- "소득공제 혜택도 있고 구입한 금액 이상으로 혜택을 보기 때문에 사용하다가 불편함이 별로 없다고 하면 이후에도 계속 구매할 의사가 있습니다."

광주에 주소를 둔 모든 상점에서 사용이 가능하지만 대형마트와 백화점, 유흥주점, 스타벅스 매장 등은 제외됩니다.

연매출 10억원 이하의 점포에 대해서는 수수료 면제 혜택도 주어져 소규모 자영업자들에게도 도움이 됩니다.

▶ 인터뷰 : 박두진 / 광주광역시 민생경제과장
- "올해 지역화폐인 광주상생카드를 817억 원 정도를 목표로 발행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2천억 원, 3천억 원 이런 식으로 확대해서 발행해 나갈 계획입니다."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도된 지역화폐 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kbc 김재현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