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또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2명 사망
사회 2019.02.11 이상환
【 앵커멘트 】
70대 할머니가 몰던 승용차가 가로수를 들이받아 차에 타고 있던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습니다.

최근들어 고령운전자 사고가 크게 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이상환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가로수 밑동 껍질이 벗겨지고, 차량 파편이 곳곳에 흩어져 있습니다.

모닝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 가로수를 들이받은 건 오늘 오전 9시 20분쯤.

뒷좌석에 타고 있던 77살 김 모 할머니 등 2명이 숨졌고, 운전자 73살 강 모 할머니 등 3명이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운전 부주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싱크 : 경찰 관계자
- "갑자기 그렇게 좌측 편으로 가면서 가로수를 받은 것이 CCTV 영상에 나와요. 운전 부주의로 그렇게 된 것 같습니다."

어젠 영광에서 80대가 몰던 SUV가 주택과 주유소를 잇따라 들이받았고, 지난 8일에는 75살 김 모 씨의 차량이 광주의 한 식당으로 돌진했습니다.

김 씨는 주차 도중 실수로 가속 페달을 밟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같은 70세 이상 운전자 사고는 2013년 8천여 건에서 2017년 만 3천여 건으로 58%나 증가했습니다.

잇단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를 예방할 보다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합니다.

kbc 이상환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